충북시군의장단 ‘소재부품 산업협의회’ 설립 촉구

국민일보

충북시군의장단 ‘소재부품 산업협의회’ 설립 촉구

입력 2019-08-21 14:44

충북 시군의회의장협의회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소재·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가칭 ‘충북 소재부품 산업협의회’ 설립을 도와 일선 시·군에 촉구했다.

협의회는 21일 단양군의회에서 제71차 정례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충북 소재부품 산업협의회 설립 촉구의 건을 의결했다.

협의회는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가 그들의 특장점인 미래 신성장 분야와 연계된 소재·부품 분야에 집중된 만큼 본질적으로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신산업 헤게모니 선점 경쟁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미래 성장산업 선점을 위한 일본의 수출규제는 반도체 이외의 산업으로 광범위하게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며 “충북의 스마트 IT 부품 육성산업의 피해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재부품 산업협의회는 일본 수출규제에 체계적인 대응 전략을 강구하고, 장기적으로 소재·부품 분야 강소기업 육성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