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해방구’ 대학로에서 눈치보지 말고 맘껏 즐기자

국민일보

‘젊음의 해방구’ 대학로에서 눈치보지 말고 맘껏 즐기자

종로구, 23~25일 대학로문화축제

입력 2019-08-21 18:28
2018년 제17회 대학로문화축제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젊음이 넘치는 대학로에서 23일부터 25일까지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만드는 ‘제18회 대학로문화축제’를 개최한다.

대학로문화축제는 대학로 문화지구 활성화를 목표로 전 세대가 다양한 문화콘텐츠로 호흡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002년 처음 시작됐다. 올해는 30여개 대학교 학생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9 대학생 기획단’이 축제를 주관한다.

기획단은 매주 토요일마다 열린 회의를 통해 눈치 보지 말고 마음대로 즐기자는 메시지와 하나의 마을 같 은 분위기로 축제를 구성하자는 아이디어를 조합해 축제 콘셉트를 정했다. 그렇게 탄생한 올해 대학로문화축제의 콘셉트 ‘마이웨이 빌리지’는 남녀노소 모두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마음껏 축제를 즐겨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축제를 빛낼 주요 공연으로는 아시아 대학생 공연, 대학생 패션쇼, 대학가요제, 아시아 문화공연, 재한 외국인 유학생 초청공연 등이 준비돼 있고 부대행사로는 화가의 집, 느린 우체통, 도로 위의 미술관, 마음분리수거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축제 첫 날인 23일은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에서 ‘몽골연예인의 노래공연’을 시작으로 ‘북한, 중국 가수의 초청공연’ ‘대학생 패션쇼’ 등이 열린다. 24일에는 혜화역 1번 출구 앞 무대, KFC 대학로점 앞 무대 등지에서 밴드 공연과 힙합 공연, 퓨전 타악 퍼포먼스, 방탄아이들 예선 공연, 뉴엔젤보이스 합창단공연, 머니투데이 대학가요제 등을 개최한다.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7시까지는 대학로 대로변에 다채로운 부대행사 부스를 마련해 오가는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느리게 가는 우체국에서 사랑하는 사람에게 편지를 부치고 연말에 받아볼 수 있는 ‘느린 우체통‘, 평소 했던 말과 행동 중 후회되는 내용을 적어 분리수거통에 버리고 내 마음을 비워보는 ‘마음분리수거’, 도로 위에서 하는 낙서가 예술작품이 되는 ‘도로 위의 미술관’ 등 대학생들이 기획한 재기발랄한 참여 프로그램들이 연이어 펼쳐진다.

마지막 날 25일에는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에서 오후 3시부터 해외 대학생 초청공연 및 방탄아이들 본선 공연이 열린다. 이밖에도 축제 폐막식 등을 진행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21일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실천력이 녹아든 대학로문화축제가 올해로 18회째를 맞게 됐다. 지역 주민은 물론 주말을 맞아 대학로 일대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