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이 극찬한 스윙” 임성재, 25세 이하 유망주 6위

국민일보

“선수들이 극찬한 스윙” 임성재, 25세 이하 유망주 6위

ESPN 선정 25세 이하 골프 유망주… 1위는 람, 김시우는 7위

입력 2019-08-22 10:50 수정 2019-08-22 11:06
임성재. 뉴시스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선정한 ‘25세 이하 골프 선수 순위’에서 6위에 올랐다. 김시우(24·CJ대한통운)도 7위에 자리했다.

ESPN은 22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 최소한 5차례 이상 출전하거나 미국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선수 경력이 있는 아마추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톱 25’를 선정했다.

ESPN은 “경기력과 재능, 잠재력, 지금까지 거둔 성적 등을 종합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신인왕에 도전하는 임성재는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 가운데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ESPN은 임성재에 대해 “2018년 2부 투어에서 상금 1위에 올랐고 만 19세에 2부 투어 우승을 차지한 선수”라며 “3살에 골프를 시작해 8살 때 아버지를 이겼다”고 소개했다.

또 이번 시즌 신인 가운데 페덱스컵 순위가 가장 높다는 점을 설명하며 “34개 대회에 나와 25위 이내에 든 것이 15차례”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투어 선수들이 임성재의 스윙을 극찬한다”며 “올해 프레지던츠컵에도 단장 추천 선수로 선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시우. 뉴시스

7위에 오른 김시우에 대해서는 “2016년 윈덤 챔피언십과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다. 올해 다소 주춤했으나 통산 상금 1000만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1위는 욘 람(스페인)이다. 현재 세계 랭킹 6위인 람은 PGA 투어 3승과 유러피언투어 4승을 거두며 맹활약하고 있다.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2위에 올랐고, 이번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놓고 임성재와 함께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는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3위를 차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