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공직자 역량강화 나섰다

국민일보

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공직자 역량강화 나섰다

21~2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토크홀 전문가 특강 진행

입력 2019-08-22 10:01
성공회대 양기호 일본학과 교수는 지난 21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공직자를 대상으로 ‘일본 무역보복 문제 : 정치적 이면’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최근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21~2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토크홀에서 전문가 특강을 진행해 공직자들의 역량 강화에 나섰다.

특강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정치·경제적 배경을 다양한 시각을 통해 살펴보고, 공직자의 입장에서 경기도의 대응 방안에 대해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지난 21일에는 ‘도민과 함께하는 경기포럼’에 현재 (사)한일미래포럼 운영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일본 정치 전문가 성공회대 양기호 일본학과 교수를 초청, ‘일본 무역보복 문제 : 정치적 이면’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양 교수는 현재까지의 한일 양국을 둘러싼 외교적 상황을 분석하며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조치에 맞대응하면서,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은 이어가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며 “장비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 등 경제적 역량을 두텁게 만드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2일에는 공직자 정책스터디 ‘맛공멋공(맛있는 공부 멋있는 공무원)’을 통해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김광석 경제연구실장을 초청, ‘일본의 경제침략이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을 부제로 변화하는 경제 환경 속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방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광석 경제연구실장은 대일 무역 동향 등 다양한 그래프 분석을 통해 경제주권 회복을 위해 한국이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제언했다. 김 실장은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경제 체질개선을 통해 주력산업의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투자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행정관리담당관 관계자는 “시시각각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항상 도민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것이 공직자의 자세”라며 “앞으로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적극행정을 위한 다양한 역량강화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적 수출규제 강화조치로 반도체, 자동차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인 경기도의 타격을 예상하고 지난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경기도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를 구성하고 삼성, SK와 관련 중소기업 등 현장방문, 유관기관 단체, 기업, 전문가 등 합동 TF 대책 회의를 개최하기도 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