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도현, 배신자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국민일보

‘호텔 델루나’ 이도현, 배신자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입력 2019-08-23 08:34 수정 2019-08-23 17:06

‘호텔 델루나’에서 장만월(이지은)을 오래도록 괴롭혀왔던 존재 고청명(이도현). 그로 인해 설렘을 느끼고 흔들렸던 마음 때문에 연우(이태선)와 도적패 전부를 잃었기 때문이었다. 그녀가 천 년 넘게 버티며 바라던 것 역시 청명에 대한 복수였다. 그런데 지난 12회에서 뜻밖의 진실이 밝혀졌다. 그의 배신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고, 그는 반딧불이로 남아 천년 넘게 만월의 곁을 맴돌고 있었다는 것.

마지막으로 청명을 보기 위해 달려갔던 만월을 기다리고 있었던 건 송화(박유나)와 군사들이었다. 같은 시각, 연우와 도적패 역시 습격을 받았고, 그 중심에 청명이 있었다. 모두 그가 배신자라고 생각했던 이유였다. 그러나 만월이 체포되기 전, 같은 장소에 청명이 있었고, 그의 손엔 만월의 표식을 한 비녀가 있었다. 그곳에서 만월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일까. 비녀를 보며 환하게 웃는 청명은 우리가 알던 배신자의 얼굴이 아니었다.

그리고 “너는 배신자로 살아. 그러면 만월이는 살 거야”라던 연우의 목소리를 통해 청명이 배신자가 될 수밖에 없었음이 드러났다. 송화 앞, 머리를 숙인 만월을 감정 없는 듯 바라보던 청명. 하지만 한 손엔 전하지 못했던 비녀를 손에 피가 흐를 정도로 움켜쥐고 있었다. 게다가 죽은 후에도 저승으로 떠나지 못하고 반딧불이로 남아 만월의 곁을 지켜왔다. 이는 어떤 마음이었을까. 어쩔 수 없이 배신자로 남았던 그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딧불이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꾸준히 자극해 왔다. 그도 그럴 것이 함께 보는 풍경이 더 예쁘다는 걸 알려준 청명과, 그로 인해 설렘을 느끼던 만월 앞에 반짝이던 게 반딧불이었다. 그런데 첫 회에서 만월이 달의 객잔의 새로운 주인이 되었을 때도, 지난 6회에서 델루나 정원에 홀로 남아 있는 만월의 곁에도 있었다. 무엇보다 지난 9회에서 텅 비어버린 델루나를 찾은 찬성 앞에서는 푸른빛으로 사람의 실루엣까지 드러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인간의 영혼이 천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작은 빛으로 남아 있다는 것에 놀라는 사신(강홍석)에게 “스스로 건 저주다. 마지막으로 만월에게 건 약속 때문에 저리 있는 것이다”라고 했던 첫째 마고신(서이숙). 그렇다면 이제 남은 건, 송화를 죽인 후 마주한 만월과 청명의 이야기다. 두 사람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고, 청명은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을까. 그리고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만월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박봉규 sona71@kmib.co.kr 사진=tvN 제공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