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촉구’ 27만 VS ‘반대·철회’ 20만

국민일보

조국 ‘임명 촉구’ 27만 VS ‘반대·철회’ 20만

24일 오후 국민청원 게시판

입력 2019-08-24 16:52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해 달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참여해 청와대가 해당 청원에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24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은 총 27만6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21일에 올라온 이 청원은 일주일도 안 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 권력기관 구조개혁,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로 느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은 국민이 지킨다.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주십시오”라고 적었다.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참여하는 인원수도 늘고 있다. 지난 12일에 올라온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는 이날 같은 시간 15만4000여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청원자는 “조 후보자가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에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일에 올라온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같은 시각 기준 5만여명이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두 청원에 참여한 인원을 더하면 20만 명이 넘는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