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떨다가 굳은 채 ‘쾅’… 충전 중 폰게임 하다 감전사한 소년

국민일보

온몸 떨다가 굳은 채 ‘쾅’… 충전 중 폰게임 하다 감전사한 소년

입력 2019-08-25 13:45 수정 2019-08-25 13:46
사고 당시 리우의 모습. 이하 장시성TV 영상 캡처

중국에서 충전 중인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던 소년이 감전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중국 장시성TV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중국 장시성 난창시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발생했다. 친구와 함께 식사를 하던 리우(13)는 오른쪽 벽에 설치된 콘센트에 충전기를 꽂고 스마트폰을 연결했다. 이어 충전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을 시작했다. 잠시 후 리우는 앉은 자세에서 갑자기 온몸을 떨기 시작했고 이내 딱딱하게 굳은 채로 쓰러졌다.

이 모습을 지켜본 친구와 주위 손님들의 신고로 리우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도착한 지 2시간 만에 결국 숨을 거뒀다. 의료진은 리우의 얼굴과 몸 곳곳에서 화상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사인은 감전으로 인한 쇼크일 것이라고 밝혔다.

리우가 사용하던 스마트폰

장시성TV는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패스트푸드점 매장 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리우가 스마트폰 충전기를 연결하는 모습부터 감전당해 쓰러지는 장면이 모두 담겼다. 당시 리우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전기는 정품이 아닌 일반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10위안(한화로 약 1700원)짜리 제품이다.

사고 후 유가족은 리우가 사용한 콘센트의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며 패스트푸드점의 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리우의 친누나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고 후 스마트폰과 충전기 모두 정상 작동했던 것으로 보아 문제는 패스트푸드점의 콘센트에 있었을 것”이라며 “사고 원인에 대한 식당 관계자의 책임 있는 설명을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점주 등 관계자에게 연락했으나 이번 사고에 대해 설명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리우가 사용한 콘센트

패스트푸드점 측은 “사고 후에도 매장 내 전기 사용에는 문제가 없었다”며 유가족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리우가 사용한 스마트폰과 충전기에 호환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입장이다.

현지 경찰은 사고 직후 패스트푸드점을 이틀간 폐점시킨 뒤 현장 조사를 벌였다.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패스트푸드점은 사고가 발생한 콘센트를 막아둔 채로 영업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