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베 면전서 “한국이 김정은에게 깔보이고 있다”

국민일보

트럼프, 아베 면전서 “한국이 김정은에게 깔보이고 있다”

日 산케이 보도

입력 2019-08-26 11:14 수정 2019-08-26 13:1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한국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판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극우 성향의 일 산케이신문은 26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한국의 태도는 심하다. 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발언은 G7 정상회의 첫날인 지난 24일(현지시간) 밤에 진행된 외교·안전 보장 토론자리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정세에 대한 논의가 끝난 직후 느닷없이 아베 총리를 쳐다보며 이 같이 말했지만 아베 총리는 한국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미소만 지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에게 “한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한테 깔보이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믿을 수 없다고 한다”는 말까지 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한국을 비판한 이유에 대해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미국의 거듭된 요청에도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파기한 일과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한국의 불성실한 대응이 그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까지는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과 관련해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며 “문 대통령은 역시 나의 매우 좋은 친구다.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한 정도가 전부다.

다만 미 국무부를 비롯해 행정부의 관련 실무 부처들을 중심으로는 대놓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한국의 결정에 실망했다”고 공식 언급한 데 이어 국무부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결정은 미국과 우리 동맹의 안보 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고 비판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도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종료한 일에 대해 깊이 실망하고 우려한다“며 “이는 한국 방어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미군에 대한 위험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거듭 우려를 표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