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호조에 삼성 스마트폰 일본서 2위…애플은 1위

국민일보

갤럭시S10 호조에 삼성 스마트폰 일본서 2위…애플은 1위

2분기 시장점유율

입력 2019-08-26 16:15
삼성전자 ‘갤럭시 하라주쿠’ 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시리즈 호조에 힘입어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6년 만에 가장 높은 점유율인 9.8%를 기록했다. 애플(50.8%)에 이은 2위였다. 올해 10%를 돌파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26일 삼성전자는 2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6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9.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동기 점유율이 애플 45.6%, 삼성전자 8.8%이었던 것과 비교해서 모두 소폭 올랐다.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어서는 샤프(7.2%), 소니(7.0%) 등 일본 기업이 3∼4위를 차지했다. 샤프는 작년 동기(5.1%) 대비 2.1%포인트 올랐고, 소니는 10.3%에서 3.3%포인트 줄었다. 중국 화웨이는 작년 동기 5.9%(4위)에서 올해 2분기 3.3%(5위)로 점유율이 절반 가까이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10%에 육박한 점유율을 낸 것은 6년 만에 최고치다. 삼성전자는 2013년 중반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10% 넘는 점유율을 유지하다 애플과 일본 브랜드에 밀려 2014년 5.6%, 2015년 4.3%, 2016년 3.4%로 점유율이 하락했다. 2017년부터 반등을 시작해 5.2%, 2018년 6.4%로 점유율이 오르는 추세다.

2분기 좋은 성적은 상반기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10 시리즈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전 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가운데 최대 규모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5G 서비스가 처음으로 본격 적용되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동시에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에는 2020 도쿄 올림픽을 기념해 갤럭시S10 플러스 올림픽 에디션을 일본에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무선통신 및 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인 만큼, 올림픽 특수 기대감도 크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도쿄 올림픽을 기념해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을 선보였다. 다만 일본의 경제규제 조치로 촉발된 양국간 무역 갈등이 변수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