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67% “고향 안 가”…대신 ‘호캉스’

국민일보

미혼남녀 67% “고향 안 가”…대신 ‘호캉스’

입력 2019-09-10 13:11
연합뉴스

결혼정보업체 듀오가 미혼남녀 4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추석 연휴 계획 설문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7.1%가 귀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귀향하지 않는 이들의 75.6%는 연휴 기간 추석 바캉스를 떠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듀오가 10일 밝혔다. 귀향하지 않는 이유로는 ‘나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32.7%)는 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명절 잔소리를 듣지 않아도 돼서’(19.4%) ‘소중한 사람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15.6%) 등 순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추석 바캉스 유형은 ‘호캉스’(42.8%)로 조사됐고 ‘국내 관광지 여행’(22.4%), ‘해외여행’(17.3%)을 꼽은 경우도 많았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