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포 저격’ 이동민 “양예원과 끝…성숙하지 못한 행동 사죄”

국민일보

‘뜬금포 저격’ 이동민 “양예원과 끝…성숙하지 못한 행동 사죄”

입력 2019-09-10 15:19

여자친구로 알려진 유튜버 양예원을 향해 저격글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켰던 유투버 이동민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이동민은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좋지 않은 내용의 글을 게시하여 논란을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논란을 드렸기에 결과만 짧게 말씀드리자면, 1년 동안 자신의 일에 개입시키고 싶지 않았던 그 친구는 제가 상처받고 힘들 거라며 저를 배려하고 설득시키고 떠나보내려 했다”며 “하지만 저는 사건이 종결되기 전까지는 그 친구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었고, 의리를 지키고 싶었다. 제가 정말 힘들 때 제 옆에서 힘이 되어 주었던 유일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결과적으로 제가 그 친구를 더 힘들게 하고 상처를 주게 됐다. 좋아하는 마음과 이기적인 마음을 구분 짓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제는 정말로 저와는 관계없는 사람이지만, 그 친구가 진심으로 행복하기를 바란다. 좋지 않은 내용의 글을 게시하여 논란을 일으킨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이동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두 사람은 커플 유튜브 채널을 함께 운영하며 인기를 얻었고, 양예원이 법적 공방을 이어가는 중에도 계속 만남을 이어왔다.

이에 양예원의 성추행 피해 사건 변호를 맡았던 이은의 변호사는 “세상에서의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며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고 안타까워했다.

또한 “양예원씨가 바라는 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것”이라며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이동민 글 전문

최근 좋지 않은 내용의 글을 게시하여 논란을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비록 제가 공인은 아니지만, 1년 전 좋지 않은 사건으로 인해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쳤고 1년이 넘는 지난 시간 동안 제 업보라 생각을 하며 그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한 생각은 지금도 같습니다. 따가운 시선 또한 제 몫이며 앞으로도 그 어떠한 변명은 하지 않으려 합니다. 그저 논란의 중심이 되어 여러분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할 따름입니다.

저의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논란을 드렸기에 결과만 짧게 말씀드리자면, 1년 동안 자신의 일에 개입 시키고 싶지 않았던 그 친구는 제가 상처받고 힘들 거라며 저를 배려하고 설득 시키고 떠나보내려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사건이 종결되기 전까지는 그 친구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었고, 의리를 지키고 싶었습니다. 제가 정말 힘들 때 제 옆에서 힘이 되어 주었던 유일한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제가 그 친구를 더 힘들게 하고 상처를 주게 되었습니다. 좋아하는 마음과 이기적인 마음을 구분 짓지 못한 행동이었습니다.

이제는 정말로 저와는 관계없는 사람이지만, 그 친구가 진심으로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좋지 않은 내용의 글을 게시하여 논란을 일으킨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