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를 막아라” 서대구 역세권 토지 매매 허가구역 지정

국민일보

“투기를 막아라” 서대구 역세권 토지 매매 허가구역 지정

입력 2019-09-11 10:58
서대구 역세권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위치도. 서구 제공

서대구 역세권 개발지역이 5년 동안 토지 매매 시 허가를 받아야 하는 관리 구역이 된다. 개발 이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를 막겠다는 것이다.

대구 서구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 예정지를 오는 16일부터 2024년 9월 15일까지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앞서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 개발 미래비전’을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지정 기간 동안에는 해당지역의 매매계약체결 시 사전에 토지거래허가를 받아야 매매가 가능하다.

개발예정지의 허가구역 면적은 98만8311㎡로 서대구역, 달서천·북부하수종말처리장 인근, 서대구IC와 신천대로 진입로가 인접해 있는 서구 평리·상리·비산·이현동 일부, 북구 금호동 일부지역이 해당된다.

허가구역 내 토지 거래는 용도지역별로 주거지역 180㎡, 공업지역 660㎡, 녹지지역 100㎡를 초과하는 경우 거래 당사자가 매매계약 체결 이전 토지소재지 관할인 서구와 북구 토지정보과에서 토지거래허가를 받아야 가능하다. 허가구역 내 토지는 실수요자에게만 취득이 허용되고 허가받은 목적대로 용도별로 2~5년간 이용 의무가 발생한다.

서구청 토지거래허가 관계자는 “서대구지역이 확 바뀌는 대규모 개발이 추진되면 투기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 조치를 취하게 됐다”며 “부동산 투기를 막아 개발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의 상세한 지번과 위치 등은 토지소재지 관할 구청 홈페이지와 게시판에서 확인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9일 낙후된 서대구지역 경제를 부활시키기기 위해 2030년까지 14조4357억원을 투자해 서대구역 일대를 개발하는 계획안을 발표했다. 대구시는 서대구 역세권을 우리나라 남부권 교통요충지, 첨단산업단지, 친환경·문화 중심지로 만들어 대구 발전을 이끄는 축으로 만들 계획이다. 고속철도가 서는 서대구역사는 지난 4월 착공을 시작했으며 2021년 개통 예정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