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기초자치단체 의장들 일본제품 사용 자제 담은 조례 추진

국민일보

울산 기초자치단체 의장들 일본제품 사용 자제 담은 조례 추진

입력 2019-09-11 11:44
울산의 기초단체 의회에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사용 자제를 담은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11일 울산구·군의회의장협의회에 따르면 5개 구·군 의장들은 지난 10일 북구의회에서 열린 정기 회의에서 최근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대응책으로 주요 행정물품 중 일본산 제품에 대한 사용 자제를 권고하고 국산품 구매를 촉진하는 내용의 조례를 제정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일본 전범기업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기업에 대해 지역에서 일체의 경제활동을 할 수 없도록 제한을 두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구·군의장협은 앞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자체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남구가 743개 품목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울주군 468개, 북구 407개, 동구 372개, 중구 340개 품목이 일본산 제품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일본산 물품은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레이저프린터기와 비디오 프로젝터, 디지털카메라, 팩스기기 등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밖에 엔진펌프, 디지털피아노 등과 같은 전문기기도 사용되는 중이다.

의장협은 각 구·군별로 내구연한이 지난 품목은 대체할 수 있는 국산품이나 일본산 외 제품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해 점진적으로 교체를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신성봉(중구의회)회장은 “조례는 행정물품 중 국산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적극적으로 교체를 유도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다”며 “국산품 구매 촉진 조례 등과 같이 각 구·군별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조례를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