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쪽방상담소, 추석맞아 쪽방 및 고시원 거주자 50명 초청 잔치

국민일보

인천쪽방상담소, 추석맞아 쪽방 및 고시원 거주자 50명 초청 잔치

입력 2019-09-11 17:18

사단법인 인천내일을여는집(이사장 이준모 목사), 인천쪽방상담소(소장 박종숙)는 9일 오전 10시 추석 명절을 맞아 인천에 거주하는 쪽방주민들을 초청해 따뜻한 추석 나눔 잔치를 열었다.

인천지역 쪽방주민 중에서도 고시원, 여인숙에 거주하는 쪽방주민들과, 홀로 오갈곳 없이 외롭게 추석을 보내는 독거노인 등 가족이 없고 외롭고 쓸쓸하게 홀로 추석을 보내야 하는 주거취약계층 거주자 50여명을 초청해 “따뜻한 행복의 잔치 한마당”을 열었다.

이번 나눔 잔치에는 해피빈과 롯데시네마의 후원으로 소외된 이웃을 위한 지역사회의 뜻깊은 나눔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주거취약계층 쪽방주민 들에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해인교회(담임목사 김영선), 롯데시네마(나눔후애) 자원봉사자들이 소 갈비찜, 잡채, 오징어초무침, 삼색전, 과일, 송편 등 명절음식을 정성스럽게 준비하여 쪽방주민들에게 대접했다.

참여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하나가 되어 윷놀이와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를 통하여 다 함께 웃고 즐기며 공동체 회복의 시간을 통해 외롭지 않은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었다.

돌아가는 길에는 송편, 즉석식품(국3종), 카레, 쌀, 김, 라면 등 다양한 경품 등을 양손 가득 챙겨들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돌아갔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구모씨는 “매번 쪽방상담소에서 우리들을 위해 관심을 갖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줘서 고맙다” 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고시원에 거주하고 있는 박모씨는 “올해도 고시원에서 TV만 보면서 명절을 보낼 줄 알았는데 이곳에 와서 추석음식도 먹고 명절놀이도 할 수 있어서 따듯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고마워했다.

박종숙 인천쪽방상담소장은 “매년 주거취약계층 추석명절 나눔 잔치를 하지만 올해는 특히 고시원과 여인숙, 홀로 계시는 독거노인들을 추석명절잔치에 초청하여 사회로부터의 소외감을 해소시키고 공동체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주거취약계층에 거주하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지역사회의 관심과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