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해” 동영상 찍으려던 민원인 폭행한 경찰관

국민일보

“불친절해” 동영상 찍으려던 민원인 폭행한 경찰관

입력 2019-09-11 17:29

한 경찰관이 신고 사건을 처리하던 중 민원인을 폭행해 대기발령 조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7일 신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신고인 A씨를 넘어뜨린 사실이 확인돼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 A씨는 서초구 우면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누군가 자동차 유리에 껌을 붙이고 갔다”고 신고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A씨 사이에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이 불친절해 휴대전화로 찍으려 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으면서 내 목덜미를 잡아 넘어뜨렸다”며 해당 경찰관을 고소했다.

경찰이 현장 CCTV를 확인한 결과,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달라며 경찰관의 팔을 잡아당기자 이 경찰관이 A씨를 바닥에 넘어뜨리는 장면, 넘어져 있는 A씨를 즉시 일으키지 않는 모습 등이 확인됐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 이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이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