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5일 메츠전 마운드 복귀’ 사이영상 경쟁 디그롬과 맞대결

국민일보

‘류현진, 15일 메츠전 마운드 복귀’ 사이영상 경쟁 디그롬과 맞대결

입력 2019-09-12 09:04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걸렀던 ‘코리안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15일(한국시간) 마운드에 오른다.

다저스 전담 방송 ‘스포츠넷 LA’의 리포터 알라나 리조는 12일(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다저스의 뉴욕 메츠 원정 3연전 선발 투수를 소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류현진은 15일 오전 8시 10분 적지에서 메츠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자인 제이컵 디그롬과 선발 맞대결을 벌인다.

류현진은 지난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4.1이닝 3실점 하는 등 최근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눈앞에 두고 부진했던 류현진은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뛰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최근 슬럼프는 피로 탓이라기보다는 메커니즘적인 문제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 11일 불펜에서 30구 정도를 던지며 최종 점검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메츠의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3차례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35를 기록했다.

사이영상 경쟁자 디그롬과의 선발 매치업이라 흥미를 끈다. 디그롬은 올 시즌 29경기에서 183이닝을 던지며 9승 8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는 류현진이 2.45로 앞서지만 디그롬은 후반기 11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1.85를 기록하며 사이영상 후보로 급부상했다.

류현진은 사이영상 희망을 이어가려면 이번 복귀전에서의 호투가 절실하다. 올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류현진이나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 모두에 중요한 복귀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