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식민지배는 거짓” 일본인 혐한 발언에 분노한 김구라

국민일보

“한반도 식민지배는 거짓” 일본인 혐한 발언에 분노한 김구라

입력 2019-09-16 05:06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

방송인 김구라가 왜곡된 역사관을 가진 일본인과 인터뷰 도중 분노했다.

김구라는 15일 밤 방송된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의 ‘현장 PLAY’ 코너에서 ‘혐한 막말’ 3인방을 찾아 나섰다. 실제 일본으로 향한 그는 꾸준히 혐한 발언을 해온 정치평론가 다케다 쓰네야스, 극우 여성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 소설가 하쿠타 나오키와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이들 세명은 모두 DHC-텔레비전의 방송에 출연해 막말을 쏟아냈던 인물이다.

김구라는 인터뷰 성사를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모두 불발됐다. 어렵게 다케다의 연구실을 찾아갔으나, 그를 만나는 데는 실패했다. 다케다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한국인 웰컴”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시간을 내주지 않았다. 연구실 직원들은 “일정이 바빠서 인터뷰는 힘들다”는 말을 전했다.

결국 김구라는 일본 시민들에게 ‘혐한’에 대한 생각을 물어봤다. 한 시민은 한일 관계를 걱정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배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일본을 통일국가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틀렸다. 일본이 가해자, 한국이 피해자라는 구도가 잘못됐다”며 “철도를 깐 것, 시설을 만든 것은 일본이었다. 수탈하러 간 게 아니다”고 했다. 김구라는 크게 분노했고, 인터뷰는 중단됐다.

김구라는 대형 서점에서 혐한 도서가 베스트셀러라는 것에 매우 놀랐다. 일본 출판업계 관계자는 “팔면 된다는 식으로 자극하는 책들”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만난 20대 일본 청년들은 “(일본과 한국이) 왜 싸우는지 잘 모르겠다. 뉴스를 안 봐서 모른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거다.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고 말했다. 정치에 무관심한 이들의 모습에 김구라는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시민운동가는 이와 관련 “교육이 문제”라며 “학생들의 정치 개입을 막고 있다. 특히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아베가 말한 이야기만 언론에 나온다”고 지적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