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고유정, 또 어김없이 ‘커튼 머리’… 세 번째 재판 출석길

국민일보

[포착] 고유정, 또 어김없이 ‘커튼 머리’… 세 번째 재판 출석길

입력 2019-09-16 14:10 수정 2019-09-16 14:11
이하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16일 열린 3차 공판에 출석했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세 번째 재판에 나서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에 출석했다. 그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긴 머리로 얼굴 전체를 가린 채 등장했다.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들어가는 순간에도 고개를 푹 숙인 채 땅바닥만 바라보고 걸었다.

이날 재판에서는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이 고유정의 것인지 전남편 강모(36)씨의 것인지에 대해 검찰과 고유정 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앞서 검찰은 고유정이 강씨의 정신을 잃게 하려는 목적으로 졸피뎀을 사용한 것으로 판단했다. 고유정이 범행 전 인터넷을 통해 살해 도구와 방법을 검색하고 졸피뎀을 처방받은 사실 등을 근거로 들었다. 또 범행 현장에 있던 이불에 묻은 강씨의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로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고유정 변호인은 2차 공판에서 “피고인 차량에서 나온 이불과 담요에서 혈흔이 나왔고 거기에서 졸피뎀이 검출됐다고 검찰이 주장하지만, 담요에서는 피고인과 피해자의 혈흔이 모두 나왔다”며 “따라서 졸피뎀이 피해자 혈흔에서 나온 것인지 피고인 혈흔에서 나온 것인지 특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고유정 측이 요구한 현장검증을 받아들일지에 대한 여부도 판단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