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삭발하란 사람도 있지만 반대도 많다”

국민일보

나경원 “삭발하란 사람도 있지만 반대도 많다”

“지지 회복하려면 탄핵 관련 반성 필요”

입력 2019-09-17 16:00 수정 2019-09-17 16:0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당의 삭발 투쟁 참여 여부에 대해서 “하라는 의견도 있지만 많은 분들이 반대도 한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릴레이 삭발’을 이어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황교안 대표 삭발 현장에서) ‘X’를 표시하며 삭발만큼은 안 된다고 소리치는 분도 계셨다. 투쟁하는 데 있어서 (삭발을) 주저하는 것이 아니라, 투쟁하고 그것이 가진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회를 예방한 조 장관에 대해서는 “예의가 없다”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두 교섭단체가 (장관을) 거부하고 있는데도 (국회에) 오셨다”며 “본인의 의욕이 너무 많은 것 같은데, 이런 부분에 대해서 떳떳하다면 (일을) 마무리하고 그다음에 방문 요청을 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최근 잇따른 여론조사에서 무당층이 증가한 반면, 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현상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와 관련해 반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을 내놓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현 정권의 지지자들은) 본인들이 (정권을) 탄생시켰다는 점에서 객체가 아니라는 주체라는 생각이 강하다. 그래서 지지를 철회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이 전 정권에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라는 요구를 담아내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안에서는 (탄핵과 관련해서) 그렇게 평가되는 것이 지나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우리가 잘못한 것부터 반성하는 게 핵심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