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년만에 경남 거제 저도 대통령별장이 일반인에게 개방

국민일보

47년만에 경남 거제 저도 대통령별장이 일반인에게 개방

입력 2019-09-17 16:12 수정 2019-09-17 16:45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됐던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개방됐다.

17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거가대교를 지나 승용차로 1시간 정도를 달려 거제 장목면 소재한 조용하고 아담한 궁농항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인파가 몰려 있었다.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됐던 대통령의 별장 저도가 47년만에 처음 공개키로 하면서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모여든 것이다. 오후 1시30분 저도 입도전 장목 궁농항에서는 식전행사로 거제블루시티관혁안단의 축하 공연에 이어졌다.
궁농항에서 저도가기위해 승선하는 관광객들. 저도=이영재 기자

이 자리에서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저도를 거제 시민들에게 돌려드리는 과정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앞으로 거제를 남해안 해양관광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관광객 이규성(73·울산시 남구 야음동)씨는 “울산에서 단체로 왔는데 대통령 별장이 개방된다고 해서 호기심에 친구들과 함께 왔다”며 개방되는 저도에 관심을 보였다.
오후 2시30분 궁농항에서 유람선을 타고 10분정도 바다를 가로지르자 ‘저도’가 모습을 나타냈다. 저도는 섬 모양이 돼지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속하며 면적은 43만 4181㎡다.
저도 개방 협약식. 저도=이영재 기자

섬 안에는 대통령 별장과 수행원 숙소, 콘도, 장병 숙소, 골프장(9홀), 팔각정, 인공적으로 만든 모래 해변 등이 있다. 유람선이 저도 계류부두에 도착하자 한사람씩 차례로 내려 입도를 시작했다.

어린시절 저도에서 살았던 윤연순(83·거제시 장목면 유호리) 할머니는 “저도에 살때는 조그만 고깃배로 볼락, 도다리 등 잡어를 잡기도 하고 전복, 소라를 잡으며 생계를 유지했다”며 “이후 군사시설이 들어서면서 공사하는 인부들의 밥을 해주기도 하고 인부들을 배로 뭍에서 저도로 나르는 일도 하다가 몇년 후 거제도로 나왔다”며 옛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이날 공개된 저도는 해군군사시설인 대통령별장 등을 제외한 콘도와 둘레길, 모래해변이다.
저도 콘도 전경. 저도=이영재 기자

미리 나와있던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콘도가 위치한 3관을 구경하고 나오자 2전망대로 이동했다. 전망대에서는 거가대교와 다도해의 절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이어 연리지정원 둘레길을 산책하듯 나오니 모래해변이 펼쳐졌다.

저도를 한바퀴 도는데 걸린 시간은 90분가량. 짧은 시간이지만 '바다위의 청와대'인 청해대란 이름에 걸맞게 조용하면서도 운치 있는 섬이었다.

저도 숲에서 연리지로 나오는 관광객들. 저도=이영재 기자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앞으로 1년 간 저도를 일반에 시범 개방한다.

저도 개방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30일 저도 방문 당시 저도를 우선 시범개방하고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본격적으로 개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동안 행정안전부 등 5개 기관은 저도 상생협의체 협의를 통해 저도 개방 준비를 진행해왔으며, 올해 9월부터 우선 1년간 저도를 시범개방하기로 결정했다. 거제시는 최근 시범 개방 기간 공모를 거쳐 선정한 ㈜거제저도유람선이 맡아 운항한다.

운항 항로는 궁농항~한화리조트 거제 벨버디어 앞 해상~거가대교 3주탑~저도~거가대교 2주탑~중죽도·대죽도~궁농항으로 2시간 30분가량 걸린다. 요금은 어른 기준 2만 1000원이다.

저도 시범 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지며, 군 정비기간은 개방기간에서 제외한다. 방문 인원은 1일 최대 600명이며, 1일 방문 횟수는 오전·오후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이다.

저도 방문을 희망하는 경우 최소 방문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나, 방문 또는 인터넷(http://jeodo.co.kr)으로 신청하면 된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이날 저도 개방 행사에서 “눈앞에 두고도 갈 수 없었던 섬, 시민의 오랜 숙원이었던 저도개방이 47년만에 드디어 이루어졌다. 앞으로 경남도와 긴밀히 협력하여 남해안 관광의 중심지이자 전 세계인이 찾아오는 대한민국 대표관광지로 발돋음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