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차 없는 거리’ 강남까지 확대

국민일보

서울 ‘차 없는 거리’ 강남까지 확대

입력 2019-09-18 11:15
서울 ‘차 없는 거리’가 강남권역까지 확대된다.

서울시는 오는 21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서초3동 사거리~서초역 구간, 1.0㎞)와 29일 강남구 영동대로(봉은사역~삼성역 구간, 0.6㎞)에서 차 없는 거리 정책을 시범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강남권역 차 없는 거리 첫 사례다.

그동안 도심권에서만 운영됐던 차 없는 거리를 서울 곳곳으로 확산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부대행사를 개최한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강남권역 차 없는 거리를 ‘도심 속 가을소풍’을 주제로 꾸밀 계획이다. 자치구 대표 축제인 ‘강남 K-POP 페스티벌’ ‘서초 서리풀페스벌’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연계해 상승효과를 낼 방침이다.

강남구 코엑스 앞의 차 없는 거리는 롤러스케이트장, K-POP 댄스교실, 비보이 배틀, 이색 산책길, 도심 속 소풍을 즐길 수 있는 대형 놀이터로 탈바꿈시킨다. 오후 4시부턴 ‘K-POP 퍼레이드’를 개최해 사자춤, 풍물패 등 전통 퍼레이드와 K-POP 댄스 퍼레이드를 융합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지난 6월 첫 차 없는 거리 조성 이후 참여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았던 대학로(이화사거리~혜화로터리 구역, 960m)를 다음달 13일 다시 한 번 차 없는 거리로 꾸민다. 연극·공연인, 종로구청, 지역상인, 주민이 동참하는 특색 있는 예술문화 거리로 운영한다. ‘거리예술 버스킹’과 ‘명랑체력장’ 등 시민 체험 행사를 추가하고, 6월에 호응도가 높았던 ‘인생샷 포토존’과 ‘추억의 놀이터’를 더 풍성하게 준비한다.

차 없는 도시 조성은 세계 주요 도시 사이에서 유행처럼 퍼지고 있다. 스페인 마드리드시는 그란비아 거리(1.3㎞·왕복 6차로)에 보행자·자전거·대중교통 수단만 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2020년부터 도심 내 약 2.02㎢의 공간에 차량 진입을 아예 금지할 계획이다. 프랑스 수도 파리도 차 없는 거리 정책을 2015년부터 점진적으로 시행 중이다. 샹젤리제 거리의 경우 2016년 5월 8일 이후 매달 첫 번째 일요일은 차량 운행을 통제한다.

서울시는 내년에도 차 없는 거리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이태원 관광특구, 남대문 전통 시장을 ‘차 없는 존(Zone)’으로 조성하고 전통시장 및 관광 활성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잠수교, 광진교를 ‘걷기, 전용다리’로 정례화해 걸어서만 한강에 접근할 수 있는 관광 명소화 예정이다. 외국인 문화거리 ‘이태원로’, 강남스타일 상징거리인 ‘가로수길’, 전통 국악문화 거리인 ‘돈화문로’ 등을 '주말형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할 계획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