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2도움…평점도 ‘10점’ 만점

국민일보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2도움…평점도 ‘10점’ 만점

입력 2019-09-18 07:13
AFP연합뉴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3)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에서 1골 2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 홈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6대 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전반 34분 엘링 홀란드의 선제골을 도왔던 황희찬은 2분 뒤인 전반 36분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45분 홀란드의 해트트릭을 어시스트하면서 전반에만 3개의 공격포인트(1골 2도움)를 달성했다.

황희찬은 토트넘의 손흥민에 이어 역대 한국 선수 중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터트린 선수가 됐다. 현재까지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는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손흥민이 전부였다. 손흥민은 22세였던 2014년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경기에서 데뷔골을 맛봤다.

잘츠부르크는 5대 1로 앞서가며 전반 추가시간까지 마무리했다. 후반 17분 헹크에 골을 내줬으나, 다시 후반 21분 안드레아스 울머가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를 6대 2로 만들었다.

황희찬은 이번 경기로 1골 2도움을 추가하며 이번 시즌 5골 9도움(정규리그 4골 6도움·컵대회 1도움·UCL 1골 2도움)을 쌓았다.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황희찬에게 양 팀을 통틀어 최고점인 평점 10점을 매겼다.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 높은 ‘만점’이었다.

또 다른 축구전문 사이트 ‘소파스코어닷컴(sofascore.com)’도 황희찬에게 양 팀을 합쳐 최고인 평점 9.6을 줬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