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문화관광체육분야 2030미래이음계획 발표

국민일보

인천시, 문화관광체육분야 2030미래이음계획 발표

영종 카지노 복합클러스터 연계 관광기업 육성

입력 2019-09-18 09:00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8일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시민, 문화․관광․체육 관련기관 및 단체,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문화관광체육분야 2030 미래이음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인천시는 ‘시민이 공감하고 함께 즐기는 건강한 문화도시 인천’을 정책비전으로 설정하고 ▲모두가 누리는 문화, ▲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문화, ▲지역산업을 선도하는 관광, ▲시민을 위한 스포츠라는 4대 전략과 14대 세부추진과제를 시민과 공유했다.

2030년까지 달성할 주요지표로는 ▲인천 시민의 여가생활 만족도를 전국 10위에서 전국 5위로, ▲문화예술 향유정도를 알 수 있는 지표 중 하나인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을 전국 6위에서 4위로, ▲관광산업 활성화로 지역내 총생산(GRDP)중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율을 1%에서 3%로, ▲ 체육활동을 통해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률을 21%에서 25%로 설정했다.

특히 그동안 지역예술인들이 오랜기간 요구해왔던 예술인 복지플랜 시행을 위해 예술인 복지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예술인의 창작·주거공간 지원 및 지역 예술인들의 활동기회를 확대해 나가기로했다.

또 지역의 소중한 문화자산을 지켜 더 이상 ‘제2의 검여’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수장공간을 단계적으로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인천우체국, 부윤관사, 세관창고 등 문화재를 시에서 매입해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으며, 현재 부분적으로 개방되고 있는 문학산을 완전 개방하고 시 지정 기념물 1호인 문학산성 복원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역사·문화 등 4개의 특화 콘텐츠를 집중 육성하고 영종 복합리조트와의 연계, 강소형 지역 관광기업 육성 및 스마트 관광환경 조성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바다 위 정원같은 섬인 작약도를 시에서 매입해 자연 그대로를 복원한 후 시민들에게 힐링공간으로 되돌려 줄 계획이다.

또한, 시민 누구나 걸어서 20분내의 시설에서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공공체육시설을 38개에서 68개로 확대하고,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평생동안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조인권 시 문화관광국장은 “미래이음 정책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계속 다듬어나갈 예정”이라며 “정책에 적극 반영해 시민이 공감하고 함께 즐기는 건강한 문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