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공보준칙 개선, 조국 가족 수사 이후 적용”

국민일보

당정 “공보준칙 개선, 조국 가족 수사 이후 적용”

사법개혁·법무개혁 당정협의 개최

입력 2019-09-18 09:09 수정 2019-09-18 09:22
이해찬(맨 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 옆으로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법무부는 18일 피의사실 공표 금지 강화를 위한 공보준칙 개선 문제를 현재 검찰 수사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사건이 종결된 후부터 적용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방안 협의를 하고 “(공보준칙 개선은) 인권 보호를 위해 전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던 형사사건 수사공보 개선방안과 동일한 내용으로 지속 추진돼왔다”면서 이 같은 결론을 냈다고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비공개 회의 후 브리핑에 전했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조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것이었다.

앞서 조 장관도 모두발언에서 “형사사건 수사 공보 개선 방안은 이미 전임 장관이 충분한 논의를 거쳐 추진한 내용이다. 일부에서는 제 가족 관련 수사 때문에 추진하는 것으로 오해한다”며 “관계기관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거치고 제 가족 수사가 마무리된 후에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수사팀이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수사팀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보도는 근거가 없다는 점을 이 자리를 빌려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당정은 사법개혁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에 대해서는 국회 차원에서 신속히 합리적으로 법제화하도록 노력하고 법무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검찰의 형사공판부를 강화하는 동시에 검찰개혁추진지원단을 구성해 원활한 검찰개혁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민생사건을 충실히 처리하기 위해 우수자원으로 형사공판부를 강화하고 승진 인사에 적극 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률 개정 없이 가능한 검찰개혁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검찰개혁추진지원단 구성 및 향후 개혁 추진 방안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