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모든 범죄혐의의 몸통이 한 명으로 좁혀지고 있다”

국민일보

나경원 “모든 범죄혐의의 몸통이 한 명으로 좁혀지고 있다”

한국당, 조국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예정

입력 2019-09-18 10:2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모든 범죄혐의의 몸통이 딱 한 명으로 좁혀지고 있다. 가족인질극이 아니라 조국의 국민인질극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피의자 전환은 기정사실”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검찰 수사 진행 상황과 관련한 일부 언론보도를 거론하며 “(조 장관은) 공직자윤리법상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강제수사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펀드 운용사가 사들인 2차 전지 업체 WFM은 자격도 턱없이 부족한데 순식간에 연구소를 만들었다”며 “조국 권력의 입김 없이 그런 황당한 일이 있겠나. 곳곳에 직권남용, 권력형 유착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도 했다.

또 법무부가 피의사실 공표 금지 강화를 위한 공보준칙 개선안을 조 장관 가족 수사가 종결된 이후부터 적용키로 한 데 대해 “가족은 물론이고 본인 수사까지 방해하려고 셀프 공보준칙을 만들려다가 국민 저항에 부딪혀서 뒤로 물렸다고 한다”며 “국민적 분노를 알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무리 덮고 숨기고 방해해도 결과는 변하지 않는다”며 “일국의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불려 다니고 수사를 받는 가당치 않은 꼴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은 국민에 대한 희롱이고, 선진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그는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대로 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조속한 논의를 거쳐 오늘내일 중에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