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 릴레이’ 비판한 박지원 “그래도 무당층 못 끌어들여”

국민일보

‘삭발 릴레이’ 비판한 박지원 “그래도 무당층 못 끌어들여”

입력 2019-09-18 10:36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뉴시스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전·현직 한국당 의원들의 삭발 릴레이와 관련, “무당층을 끌어들이지 못한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18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삭발이 계속되면 한국당이 주목은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국민은 불안을 느낀다. 결코 생산적 정치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삭발 릴레이로 한국당이 무당파층을 끌어들일 수 있다’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끌어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국민은 양당에 조국 피로증이 왔다. 매일 눈만 뜨면 조국, 조국, 조국이다. 조 장관 임명 전부터 설왕설래 피로증이 왔는데, (삭발을) 바라겠는가”라며 “오히려 야당은 ‘고용이 아주 잘 됐다’ 같은 대통령의 말씀이 옳은지 분석해서 제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이어나가는 이유에 대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50~60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고소·고발을 당했고) 서초동에다 운명을 바쳐놨다. 그 의원들은 굉장히 불안하다”며 “이런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강공으로 나가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정부질문 또는 정당 대표 연설을 통해 신랄하게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할 수 있다. 그러면 국민이 듣고 판단하지 않겠는가”라고 한국당의 국회 복귀도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박 의원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을 반대하고, 민주당과 정의당은 조 장관에 찬성하지만 양 당을 합쳐 과반을 넘기지 못한다. 우리가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는 뜻”이라며 “우리가 현재 한국당과 바른미래당과 섣불리 같이 가면 (갈 때는) 천당 가는 길이라도, 가고 보면 지옥으로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