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살 돈 없어…” 14개월 딸에게 매일 1.5ℓ 커피 먹인 부모

국민일보

“분유 살 돈 없어…” 14개월 딸에게 매일 1.5ℓ 커피 먹인 부모

입력 2019-09-18 10:48
젖병에 담긴 커피를 마시고 있는 여아. 트리뷴뉴스, 연합뉴스

이유식이나 분유 대신 매일 커피를 마시는 생후 14개월 여아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인도네시아 매체 트리뷴 뉴스는 1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에 사는 생후 14개월 여아 하디자 하우라의 일상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디자는 배가 고플 때마다 젖병에 담긴 커피를 마신다. 이렇게 커피로 끼니를 때우는 하디자는 하루에 매일 5잔, 약 1.5ℓ의 커피를 마신다. 다행히 하디자의 신체발달은 양호한 상태다.

하디자의 친모 아니타는 “분유를 살 돈이 없어 생후 6개월 때부터 커피를 먹였다”고 털어놨다. 하디자의 부모는 코코넛 껍질을 벗기며 번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부부의 일당은 최대 4만 루피아 정도로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약 3400원이다. 작업 물량이 떨어지는 날에는 이보다 훨씬 적은 금액으로 하루를 난다.

아니타는 “벌어들이는 돈으로는 식량 사기에도 부족해 딸의 분유를 살 여유가 없었다”며 “지금껏 정부에서는 아이를 위해 분유나 기타 물품을 단 한 번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사연이 보도되자 보건 당국은 하디자의 집을 찾아 분유와 비스킷 등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