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말고 민생’ 띄우는 與…이해찬 “가족 논란, 국민에 피로감”

국민일보

‘조국 말고 민생’ 띄우는 與…이해찬 “가족 논란, 국민에 피로감”

이인영 “민생 실종이 두렵다”

입력 2019-09-18 11:01 수정 2019-09-18 11:02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여전히 계속되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논란이 국민에 피로감을 주는 것이 현실이고 야당은 정쟁 수단으로 삼아 국회를 공전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소모적인 논쟁은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수사를 하고, 국회는 민생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제 할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열린 사법개혁 당정협의를 거론하며 “권력기관에 의한 인권침해 예방, 국민을 위한 법무 서비스 개혁, 행정처분의 공정성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임 박상기 법무부 장관 때부터 많은 안을 준비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조 장관은 이를 실행하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마저 제2의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로 만들겠다고 정쟁을 공언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감 증인마저 조국 일색으로 채운다고 한다”며 “고달픈 국민의 민생을 위해 써야 할 소중한 시간을 정쟁을 위해 허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국회가 할 일이 산더미인데 민생 실종이 두렵다”며 “대정부질문과 국감은 오직 민생을 위한 시간으로, 정쟁의 시간이 길면 민생의 시간이 줄어 든다”고 주장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