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이주영도 청와대 앞 삭발… 한국당 ‘릴레이 삭발 투쟁’

국민일보

심재철·이주영도 청와대 앞 삭발… 한국당 ‘릴레이 삭발 투쟁’

차명진 전 의원·박시연 중랑갑 위원장도 삭발

입력 2019-09-18 11:1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삭발식을 마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이주영, 심재철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 투쟁에 동참했다.

국회 부의장인 5선의 이 의원은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국민 상식이라는 명령에 따르지 않는다면 국민 저항권에 의한 정권 퇴진이 답이라는 걸 명심하길 바란다”며 “저는 오늘 그 결기를 다지기 위해서 삭발투쟁에 동참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장관이 하는 걸 보면 온통 반(反)개혁이다. 취임 일성으로 장관 인사권 강화를 외쳤다”며 “개혁 주도자가 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 즉각 사퇴하고 수사받으라는 게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부의장 출신이자 역시 5선의 심 의원은 “저도 삭발투쟁에 동참하겠다”며 “문 대통령과 조국의 뻔뻔함과 거짓말에 분노한다. 위선에 가득 찬 좌파 세력에게 더 이상 맡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근본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인데 이 근본이 문재인 좌파정권에 의해 질식사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국을 파면하고 구속하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 의원과 이 의원은 회의가 끝난 직후 바로 삭발식을 진행했다. 심 의원이 먼저 삭발을 한 후 이 의원이 이어서 삭발했다. 앞서 삭발을 한 황교안 대표와 중진의원 최고위원들은 뒤에서 ‘자유 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두 의원이 삭발하는 현장을 지켰다. 삭발이 끝난 후에는 황 대표가 심 의원과 이 의원을 격려했다.

릴레이 삭발 투쟁에 동참한 의원은 지금까지 6명이다.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과 박시연 한국당 중랑갑 위원장도 이날 청와대 분수대에서 삭발하기로 했다.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황 대표가 16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이 17일에 릴레이 삭발을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