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위한 의료·복지선교 50주년 기념 음악회

국민일보

시각장애인 위한 의료·복지선교 50주년 기념 음악회

26일 서울 정동제일교회서.

입력 2019-09-22 09:01 수정 2019-09-22 11:0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이사장 김선태 목사·사진)는 26일 오후7시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담임목사 송기성)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의료·복지선교 50주년 기념 음악회’를 개최한다.

음악회에 박은혜(오르간연주) 엔젤스보이스(여성중창) 효명보이스(남성중창) 엔젤스사운드트리오(피아노 3중주) AMO글로리아중창단(혼성중창) 김예지(피아노독주) 한국여전도회찬양단(여성합창) 호산나합창단(혼성합창) 관현맹인전통예술단(국악연주)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음악회에 앞서 기념예배에는 이성희 연동교회 원로목사의 설교와 김건철 실로암의료선교복지연합회 수석총재, 김병규 회장 ㈜AMO그룹 회장 등이 축사를 전한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의료·복지선교 사업은 1969년 김선태 목사의 점자성경 보급사업이 시작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산하 맹인선교부, 의료법인 실로암안과병원, 사회복지법인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를 통해 점자성경책과 점자찬송가를 보급했다.

약 150만명에게 무료안과 진료로 실명을 예방하고 3만 5000여명의 개안수술을 진행했다.

또 1300여명의 시각장애인 대학생들에게 16억원의 장학금을 지급, 시각장애인 지도자 양성에 힘썼다.

특히 시각장애인들에게 재활과 직업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밖에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저개발국가 개안수술사업과 자립기반 구축사업, 점자교과서 보급사업 등개발도상국 시각장애인들의 개안과 자립을 도왔다.

이번 행사는 ㈜AMO그룹과 실로암안과병원,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가 주최힌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