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제주 저녁엔 부산 ‘집중 물폭탄’… 태풍 ‘타파’ 실시간 위치

국민일보

낮엔 제주 저녁엔 부산 ‘집중 물폭탄’… 태풍 ‘타파’ 실시간 위치

입력 2019-09-22 11:03
연합뉴스

전국이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권에 들어 다수 지역에서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다.

타파는 22일 오전 9시20분 기준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분류돼 제주 서귀포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북동진 중이다. 이에 제주와 남부지방에는 태풍특보가,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 또는 풍랑특보가 내려졌다.

태풍은 이날 오후 3~4시쯤 세기를 유지한 채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6시쯤에는 부산 남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을 지나겠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같은 날 오후 10시다.

기상청

이어 23일 낮 12시쯤 독도 동북동쪽 약 470㎞ 부근 해상을 지난다. 그런 다음 오후 6시에는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오고 있다”며 “특히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에는 시간당 300㎜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전했다.

23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을 보면 제주도와 경상동해안에 가장 많은 비가 뿌려질 것으로 보인다. 많게는 400㎜이상의 폭우가 내리겠다.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제주도, 울릉도·독도에는 100~2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의 예상강수량은 5~40㎜로 상대적으로 적다.

이하 연합뉴스


태풍에 따른 비는 월요일인 23일 오후가 되기 전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제주도와 서울·경기, 충남, 전라서부는 22일 밤에, 그 밖의 전국은 23일 새벽에 멈추겠다. 동해안은 23일 아침이 되면 날이 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3~8m, 4~10m로 예상된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는 1~5m, 2~9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은 1.5~7m, 2~8m로 예상된다.

22일 낮 기온은 17~25도로 평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낮 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19도, 강릉 19도, 청주 20도, 대전 19도, 전주 19도, 광주 21도, 대구 20도, 부산 24도, 제주 23도로 예측된다.

미세먼지와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과 ‘보통’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