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군산교회 50주년 기념 ‘희년교회’ 분립개척

국민일보

남군산교회 50주년 기념 ‘희년교회’ 분립개척

교역자와 성도 등 약 40명 파송, 교회당 매입 7억원과 매달 200만원 후원

입력 2019-09-22 21:06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남군산교회(이신사 목사)가 지난 7일 군산 시내에 ‘희년교회’를 분립개척했다. 교회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성경적인 ‘희년정신’을 실천하기 위해서다.

교회는 자립가능한 탄탄한 교회를 세우기 위해 사람 뿐만 아니라 교회당과 교역자 파송 및 사례비 등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부교역자로 사역했던 조상운 목사를 비롯해 성도 약 40명을 파송했다. 개척멤버는 공고를 통해 모집해 자원하는 성도들을 파송했다.

또한 인구와 교통 등을 고려해 도로변에 2층 단독 건물을 5억원에 매입해 예배실로 꾸몄다. 건평 495.86m²(154평), 총 3층 건물로 1층은 예배당, 2층은 식당 및 친교실, 3층은 사택으로 사용된다. 여기에 들어간 리모델링 비용도 2억원 가량 들었다.

이와 함께 2년간 매달 200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예배당과 목회자 사례비까지 후원을 약속하며 희년교회가 건강하게 자립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이다.

남군산교회는 이번 분립개척을 계기로 몸집만 불리는데 교회에 머물지 않고, 2030년도까지 매년 국내외에 다섯 개 교회를 세우는 것을 비전을 삼았다.


이날 희년교회 설립감사 예배에는 군산지방 임원들과 남군산교회 성도 등이 예배당을 가득 메운 가운데 감격 속에 드려졌다. 예배는 이신사 목사의 사회로 지방회 부회장 송문길 목사의 기도, 남군산교회 여호수아 중창단의 찬양, 지방회장 박상길 목사의 설교 등으로 진행됐다.

‘라마 나욧 같은 교회’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박상길 목사는 “지역을 살리고 세상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먼저 성령으로 충만해야 한다”며 “기도의 자리를 지켜 변화받고 은혜받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축하의 시간에는 교단 총무 김진호 목사와 이종기 목사(남군산교회 원로)가 ‘사중복음의 정신을 전하는 교회’, ‘목회자에게 순종하는 성도’, ‘자치, 자립, 자전하는 교회’가 될 것을 기원했다. 이어 교회 리모델링을 관리, 감독했던 장자관 집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조상운 목사의 답사 후 김진호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개척자 조상운 목사는 전주대와 서울신대 신학대학원, 미국 리버티신학교를 졸업했다.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남군산교회를 출석 후 전도사와 부목사로 16년 간 사역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