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겨냥한 곽상도 “시아버지 찬스도 살펴보겠다”

국민일보

문준용 겨냥한 곽상도 “시아버지 찬스도 살펴보겠다”

입력 2019-09-23 10:41 수정 2019-09-25 11:28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뉴시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부부를 겨냥해 “시아버지 찬스도 살펴보겠다”고 예고했다.

곽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아버지 찬스 없다고요? 정말 그러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수많은 청년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딸의 아버지·어머니 찬스에 환멸과 진절머리를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곽 의원은 글에서 문 대통령의 며느리인 장모씨가 2017년 5월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공동으로 추진한 ‘17년 메이커운동 활성화 사업의 41개 지원과제 선정’ 대상자로 뽑힌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시아버지가 대통령에 당선된 후 ‘정말 우연히’ 정부 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믿고 싶다”며 “조 장관의 아들과 딸처럼 마법에 가까운 특혜와 편법, 부정을 저질러 놓고 합법이고 우연이라고 말하는 날이 오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다.

곽 의원은 이어 경기 고양 어린이박물관 ‘소리의 발견’ 전시 참여 등 장씨의 다양한 대외활동 전력을 열거하며 “시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볼 예정”이라며 “문씨가 코딩교육 프로그램 융합교재를 납품한 사실을 스스로 밝혔다. 정말 전국의 수많은 학교에 납품했는지, 이 과정에서 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문준용 페이스북 캡쳐

곽 의원은 또 “미국 유학 시절 아버지·어머니 찬스가 없었는지도 살펴보겠다”며 “2007년 7월 어머니 김정숙 여사와 절친인 손혜원 민주당 의원(당시 홍익대 교수, 현재 무소속 의원)은 뉴욕 맨해튼 고급 아파트 제이드 콘도를 매입했다. 약 9개월 뒤인 2008년 3월 문씨는 뉴욕 유학길에 올랐고, 9월 명문예술대학 ‘파슨스’ 대학원 과정에 입학했다”고 적었다.

그는 ‘거액의 문준용 뉴욕 유학자금, 누가 대줬나?’라는 보도를 인용하며 “(기사를 쓴) 언론사는 문씨가 뉴욕 생활 3년 동안 수억 원을 썼을 것이라고 했다. ‘파슨스’의 학비가 1년에 5000만원이 넘으니 합리적 추정으로 보인다”며 “그 돈은 어디서 나왔을까”라고 되물었다.

곽 의원은 마지막으로 “문씨가 아버지·어머니 찬스를 쓰지 않았다면 미국 유학 시절 뉴욕 맨해튼 주거비, 차량 유지비, 학비 등부터 자신 있게 해명해줄 거라고 믿는다”며 “문 대통령의 아들딸은 조 장관의 아들딸과 다르길 바란다”며 글을 맺었다.

문준용 페이스북 캡쳐

앞서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는 아들딸은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다”라며 “국민은 귀걸이 증명사진에, 제출 일자도 바꿔치기 된 의혹이 있는 이력서로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었던 대통령의 아들이 궁금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문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마시고, 더는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고 쓴소리를 했다.

앞서 ‘월간조선’은 지난 17일 문씨의 아내 장모씨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장씨는 2017년 5월 ‘한국과학창의재단’ 프로젝트에 선정된 이유에 대해 “박사 과정을 밟던 중 학교(이화여대) 소속으로 지원해 딴 과제다. 박사 학위를 받은 뒤에는 본인이 수주해서 일해야 한다”며 “내가 그동안 진행했던 사업은 시아버지(문 대통령) 당선 전에 했다. 시아버지께서 당선된 후에는 제 이름으로 제안서를 제출하고 사업을 딴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고양 어린이박물관 전시 참여에 대해서도 “저에 대해 아는지 모르는지 잘 모르겠다”며 “일하면서 (배경을) 수면 위로 꺼내는 건 프로답지 않다”고 말했다.

장씨는 ‘남편 문씨가 코딩교육 교재 납품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는 “초등학교에 교재를 납품한 시기 역시 시아버지께서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이다”라며 “아울러 코딩 교육 의무화 정책이 시작된 건 전(前) 정권이란 점을 알아주셨으면 한다. 마치 현 정부가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를 추진하고, 이에 따라 수천 개의 학교에 교구를 납품해 수백억을 벌었다는 거짓 뉴스가 난무하고 있는데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