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장용준, 바꿔치기 대가 없었다… 뺑소니도 무혐의”

국민일보

“장제원 아들 장용준, 바꿔치기 대가 없었다… 뺑소니도 무혐의”

입력 2019-09-23 14:52 수정 2019-09-23 16:47

경찰이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를 받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이자 래퍼인 장용준(활동명 노엘·19)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음주운전·범인도피교사 혐의 등을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23일 밝혔다. 또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과정에서 장씨와 지인 김모(27)씨 간에 대가 여부가 발견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장씨의 뺑소니 혐의 역시 경찰은 무혐의로 판단했다.

경찰은 이날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장씨와 김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고 금융계좌 등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 확인된 대가성 내용이 없었다”며 “당사자들의 진술처럼 평소 친밀한 관계였던 게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씨는 사고 당일 김씨와 만났고, 평소 친분이 깊어 사고 이후 김씨에게 연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장씨의 뺑소니 의혹에 대해서는 “충돌 후 최소 정지거리에 대해 도로교통공단 분석 결과를 받았다”며 “이를 토대로 피의자 진술, 피해자 구호 조치를 실시한 점 등을 고려하면 사고 후 도주 혐의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장씨가 제출한 블랙박스 영상에 위·변조나 편집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장씨와 관련자들을 각각 2회 소환 조사했다”며 “장씨에 대해서는 구속 요건 기준에 맞춰 구속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씨와 김씨 외에 사건 당시 장씨의 동승자 역시 음주운전 방조,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하기로 했다.

앞서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에서 3시 사이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에 달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경상을 입었다.

장씨는 사고를 낸 뒤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출동한 경찰에는 자신이 운전한 것이 아니라는 주장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2년 전에도 미성년자 신분으로 성매매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은 적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