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구충제로 암 치료?… 식약청 “절대 복용해선 안 돼”

국민일보

강아지 구충제로 암 치료?… 식약청 “절대 복용해선 안 돼”

입력 2019-09-23 18:33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제공

강아지 구충제가 암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가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암 환자는 절대 복용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강아지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에 대해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며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으므로 암 환자는 절대로 복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유튜브에서 다룬 논문은 인체가 아닌 세포 대상의 실험 연구”라며 “현재까지 환자 대상의 연구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특히 강아지 구충제를 말기 암 환자에게 복용하는 것에 대해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 항암제로 허가를 받지 않은 펜벤다졸을 절대로 복용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약사 단체인 대한약사회에서도 펜벤다졸 복용 효과를 반박했다. 대한약사회는 “영상에서 언급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와 관련된 연구는 세포 또는 쥐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실험이 대부분”이라며 “말기 암 환자와 관련된 사례 역시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펜벤다졸은 범혈구감소증(pancytopenia)과 같은 생명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보인 사례도 보고된다. 아직 사람에 대한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섣부른 복용은 오히려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판매와 구입 모두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