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아이마스크’ 부작용 호소…충격적인 사진 공개

국민일보

김성령, ‘아이마스크’ 부작용 호소…충격적인 사진 공개

입력 2019-10-06 07:41
김성령 인스타그램

배우 김성령이 ‘아이마스크’ 부작용을 호소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김성령은 5일 인스타그램에 “붙이고 5시간 잠듬. 원래는 15~30분이라 쓰여있음. 그래도 이정도 일줄이야”라며 “어젯밤에는 눈두덩이까지 부어서 괴물 같았음”이라고 적었다. 이어 “아침에 병원가서 주사 맞고, 약바르고, 약먹고 이정도로 돌아옴. 미저리 첫 울산공연, 물론 작품이 중요하지만 그래도…. 좋은 모습 못 보여드려 송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성령은 글과 함께 민낯으로 찍은 사진도 올렸다. 사진 속 그의 얼굴에는 아이마스크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해당 부분이 붉게 달아오르기도 했다. 사진으로만 봐도 심각한 상황에 김성령의 팬들은 “괜찮으신 건가요” “연고 자주 발라주세요” “빨리 나으시길”이라며 걱정어린 댓글을 남기고 있다.

김성령은 배우 김상중, 안재욱, 길해연과 연극 ‘미저리’에 출연했다. 7월 서울에서 공연됐던 미저리는 10월 울산과 부산, 11월 광주와 구리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