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자”더니 가슴에 손을… 女선수 노골적으로 만진 男관중

국민일보

“사진 찍자”더니 가슴에 손을… 女선수 노골적으로 만진 男관중

입력 2019-10-09 15:36
영국 '미러' 보도화면 캡처

막 경기를 마친 여자 축구선수와 기념 촬영을 하던 한 남성 관중이 선수를 성추행하는 장면이 포착돼 공분을 사고 있다.

사건은 지난 5일(한국시간) 멕시코 팀 티그레스 UANL과 미국 팀 휴스턴 대시가 맞붙은 여자 축구 친선 경기가 끝난 직후 발생했다. 휴스턴 미드필더이자 미국 여자 축구대표팀 소속인 소피아 후에르타(26)는 자신을 기다리는 팬들의 사인과 사진 촬영에 응하기 위해 관중석으로 다가갔다.

그러자 한 남성 관중 A씨가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후에르타는 A씨의 휴대전화를 받아 들고 팔을 앞으로 뻗은 채 미소를 지었다. 그 순간 A씨는 뒤에 선 채 후에르타의 왼쪽 가슴에 손을 얹었다. 이후 노골적으로 가슴을 감싸며 만지기까지 했다.

이 모습은 현장에 있던 외신 카메라에 포착됐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문제의 순간이 잡힌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고 SNS를 통해 공유됐다.

홈구장에서 발생한 사건에 티그레스 구단 역시 분노를 표했다. 구단은 입장문을 내고 “손의 모양을 봤을 때 절대로 우연이 아니다. 절대 있을 수 없는 행위”라며 “우리 경기장에서 여성들을 위협·비하하는 일, 누군가를 불쾌하게 만들거나 존엄성을 헤치는 어떠한 일도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외신에 따르면 후에르타는 이날 팬들과의 만남을 마친 뒤 라커룸에 들어와 불쾌감을 드러냈다. 동료들에게 성추행 사건을 전한 뒤 크게 분노했다고 한다.

현재 티그레스 측은 A씨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은 그에게 평생 경기장 출입 금지 처분을 내렸고,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