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때려 ‘의식불명’ 빠뜨린 아들… “정신적 문제 있다”

국민일보

어머니 때려 ‘의식불명’ 빠뜨린 아들… “정신적 문제 있다”

입력 2019-10-09 17:22
게티이미지뱅크

친어머니를 폭행해 의식불명에 빠뜨린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존속중상해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7시30분쯤 인천 부평구 자택에서 어머니 B씨를 수차례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이날 오후 8시쯤 다른 가족이 집 안에 쓰러진 B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아직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 진술 등에 따르면 A씨가 정신적으로 문제를 갖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병명은 확인된 바 없다”며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인 사안으로 이후 적용될 죄명도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