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김PB 논란에 조사위 구성…“조국·검찰 관련 보도 전방위적 조사”

국민일보

KBS, 김PB 논란에 조사위 구성…“조국·검찰 관련 보도 전방위적 조사”

입력 2019-10-09 22:25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씨가 KBS와 의 인터뷰 내용이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논란이 계속되자 KBS가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씨가 제기한 의혹에 KBS가 반박했지만 의혹이 해소되지 않자 직접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KBS는 9일 시청자 위원과 언론학자 등 외부 인사를 포함한 조사위를 구성해 최근 의혹이 제기된 조 장관·검찰 관련 취재·보도 과정에 대한 조사를 전방위적으로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는 조사 결과를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공표하겠다고 전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10일 KBS와 인터뷰한 김씨는 8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에서 자신의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KBS는 ‘김씨와의 인터뷰를 인터뷰 다음 날 바로 보도했으며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이 같은 KBS의 반박에도 의혹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결국 KBS는 조사위를 구성해 조 장관과 검찰 관련 취재·보도 과정을 전방위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KBS는 진상조사가 이뤄지는 동안에도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관련 취재와 보도를 이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KBS는 “특별취재팀은 통합뉴스룸 국장 직속으로 법조, 정치, 경제, 탐사 등 분야별 담당 기자들을 망라해 구성해 국민의 알 권리와 진실에 기반한 취재와 보도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