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6개국 SLBM 규탄에…北 “우리 인내심에도 한계 있다”

국민일보

유럽 6개국 SLBM 규탄에…北 “우리 인내심에도 한계 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 유엔 안보리 직후 규탄 성명에 대해 “우리에 대한 엄중한 도발” 반발

입력 2019-10-10 16:40
조선중앙TV는 지난 2일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3일 보도했다. 뉴시스

북한은 유럽 6개국이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10일 “우리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으며 우리가 지금까지 자제하여온 모든 것이 무한정 계속된다는 법은 없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유럽 6개국 규탄 성명에 대해 “공정성과 형평성을 표방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최근에 진행된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미니트맨-3’ 시험 발사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당한 조치만을 걸고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제사회가 인정한 바와 같이 미국의 이번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우리를 압박할 목적으로 진행된 것이 명백한 실정에서 우리도 같은 수준에서 맞대응해줄 수 있지만 아직은 그 정도까지의 대응 행동이 불필요하거나 시기상조라는 판단 밑에 자제하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가 강하게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엔 안보리가 올바른 잣대나 기준도 없이 그 누구의 이해관계에 따라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문제를 부당하게 탁 위에 올려놓고 있는 현실은 미국과의 신뢰 구축을 위해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하는 방향으로 우리를 재촉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선제적 중대초지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폴란드 에스토니아 등 6개국의 유엔대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북한의 SLBM 시험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직후 “(북한의 SLBM 발사는) 명백하게 안보리 제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