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 이순신 사랑’…서산 찾아 “장군이 나라 구할 기반 닦은 곳”

국민일보

‘文의 이순신 사랑’…서산 찾아 “장군이 나라 구할 기반 닦은 곳”

해미읍서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이순신 무관으로 첫 출발했던 지역”

입력 2019-10-10 17:58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충남 서산을 찾아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을 하면서 “이곳은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할 수 있었던 기반을 닦은 곳”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지방을 방문할 때면 종종 이순신 장군 얘기를 거론해 왔다.

문 대통령은 서산시 해미읍에서 가진 충남 경제인 50여명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서산 해미읍성은 원형을 온전히 보존한 우리의 소중한 문화·역사유산”이라며 “특히 이순신 장군이 무관으로 첫 출발을 하며 군관 생활을 했던 곳”이라고 말했다. 발언 내용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아산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뒤 서산 해미읍으로 이동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100일을 앞두고 이순신 장군을 다시 거론하면서 ‘극일 메시지’를 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12일 무안에 있는 전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남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이 서린 곳이다. 전남의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같은 달 24일에는 부산의 ‘거북선 횟집’이라는 식당에서 시·도지사들과 오찬을 가지면서 이순신 장군을 연상케 했다.

또 그달 30일 경남 거제시 저도를 찾았을 때도 “저도 일대 바다는 옛날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께서 첫 번째 승리를 거둔 옥포해전이 있었던 곳”이라고 언급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