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반대’ 기자회견 참석한 서초구민 순수성 논란

국민일보

‘촛불집회 반대’ 기자회견 참석한 서초구민 순수성 논란

박성중 의원실 “기자회견장서 당원임을 밝혔다” 문제 없다 반박

입력 2019-10-11 05:00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서초을 차세대위원장으로 위촉한 여성(왼쪽)과 최근 서초동 촛불집회 중단 기자회견에 참석한 여성이 같아서 그 주장의 순수성이 의심된다는 글에 붙은 비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초동 촛불집회 중단을 촉구한 국회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서초구민이 자유한국당 서초을 의원실이 차세대위원장으로 위촉한 당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순수성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러나 해당 의원실은 “해당 구민이 당원이라는 것을 기자회견장에서 밝혔을뿐더러 당원도 목소리를 낼 수 있지 않겠냐”며 문제 될 게 없다고 반박했다.

10일 여러 커뮤니티에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박성중 의원이 지역 주민 7명과 함께 연 기자회견 장면과 박성중 의원이 지난해 9월 블로그에 올린 서초을 차세대위원장 위촉한 사진을 비교한 게시물이 퍼지고 있다. “학생들 학습권 침해는 누가 보상해주냐”며 서초동 촛불집회 중단을 촉구하며 최근 기자회견에 참석한 주부가 자유한국당 서초을 차세대위원장과 동일 인물이라는 설명도 붙었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은 “자유한국당에서 직책을 맡은 사람을 평범한 구민이라고 속인 것이나 다름없다”는 식으로 비판했다.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 글은 커뮤니티와 SNS에 적지 않게 올라와 있다.

그러나 박성중 의원 측은 전혀 문제 될 게 없다는 반응이다. 온라인에 퍼진 글을 이미 알고 있다는 의원실은 “당원은 구민이 아니냐”면서 “한 명의 구민이 당원이라는 사실을 기자회견장에서 이미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 중 한명이 당원이니까 해당 기자회견은 조작이라는 말은 왜곡이 다름없다”면서 “이 주부 당원의 얼굴을 공개해 조리돌림하듯 퍼트리는 것은 인격살인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의원실은 서초을 차세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은 중앙 당직이 아닌 지역 일꾼에서 부여하는 명칭으로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