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도시락점심 마친 뒤 “내려놓겠다”…퇴임식도 없었다

국민일보

조국, 도시락점심 마친 뒤 “내려놓겠다”…퇴임식도 없었다

조국 법무장관, 검찰개혁 발표 3시간 만에 전격 사퇴

입력 2019-10-14 16:21

조국 법무부 장관은 14일 오전 11시 특별수사부 폐지·축소를 골자로 한 검찰 개혁안을 직접 발표한 뒤 브리핑에 배석한 간부들과 장관실 내 회의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6명씩 길게 앉아 마주보는 12인용 테이블이었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는 본인 거취와 관련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오전 발표한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보고된 것” “후속 개혁 추진의 기틀도 마련됐다”는 자평이 조 장관과 참석 간부들 틈에 오갔다.

식사가 끝나고 일부 간부가 퇴장한 건 오후 1시쯤이었다. 조 장관은 이때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처음으로 말했다. 예상치 못한 갑작스러운 통보에, 조 장관의 말을 직접 들은 간부들은 만류하거나 반발하지도 못했다고 한다. 검찰 개혁안 발표와 무관해 회의실에 없었던 간부들도 있었기 때문에, 조 장관은 몇몇을 추가로 따로 불러 자신의 거취를 알려야 했다. 언론에 조 장관의 사임 의사와 입장문이 전해진 것은 오후 1시30분쯤이었다.


조 장관은 대변인실을 거치지 않고 ‘불쏘시개’ 표현을 포함한 입장문 전문을 스스로 작성했다고 한다. 초미의 관심사인 만큼 보안 문제를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오후 2시부터 조 장관의 사직 소식이 언론에 일제히 보도됐다. 조 장관은 법무부 핵심 간부들을 장관실로 불러 “자기 자리에서의 맡은 일을 잘 챙기라”고 당부하기 시작했다. 사실상 마지막 간부회의였다. 김오수 차관에게는 특별히 “장관 대행으로 남은 업무를 빠짐없이 해 달라”고 말했다. 다른 간부들에게는 “차관을 잘 도우라”고 했다.

조 장관은 마지막 회의에서도 검찰 개혁이 본인의 사명이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다음에 오실 분도 검찰 개혁의 과제를 잘 인식할 분이 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한다. 법무·검찰 개혁위원들을 향해서는 ‘국민적 염원’이란 의미를 부여하며 “흔들림 없이 더욱 잘 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한 참석 간부는 “본인의 쓰임새가 다했다고 생각한 느낌이었다”며 “장관직이 가족 수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꺼려 왔는데, 이 역시 거취 표명에 하나의 요인이 된 듯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염려가 집중된 김 차관은 별다른 말 없이 묵묵히 조 장관의 말을 들었다. 조 장관은 “함께 해 준 모든 분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는 말로 인사를 맺었다. 인사가 끝나고 모두가 자리에서 일어설 무렵 장관실에서는 박수 소리가 들렸다. 한 참석 간부는 “가는 마당에 좋은 마음과, 걱정되는 마음이 상충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간부는 “마음의 정리는 어느 정도 해둔 상태이셨던 것 같다”며 “모두 슬퍼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간부회의를 마친 조 장관은 자신의 입장문을 소셜미디어에 직접 올렸다. 오후 3시30분이 되자 가방이 없는 맨몸으로 법무부 청사 정문을 통해 걸어나왔다. 별도 퇴임식은 없었다. 35일간 출퇴근 때마다 취재진 카메라가 빼곡했던 장소였다. 10여분 전부터 청사 안팎에 늘어서 기다리던 법무부 직원 50여명이 박수를 친 게 환송 행사의 전부였다.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이제 한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며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의 과제는 저보다 훌륭한 후임자가 맡으실 것이고, 더 중요하게는 국민들이 마지막 마무리를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