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명 ‘잠옷 대피’ 소동 빚은 중구 호텔 불, 주방서 시작

국민일보

191명 ‘잠옷 대피’ 소동 빚은 중구 호텔 불, 주방서 시작

입력 2019-10-20 20:58
대피한 투숙객들. 서울 중부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서울 중구의 지상 9층 지하 1층짜리 호텔에서 불이나 투숙객들이 잠옷 차림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20일 서울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쯤 “호텔 1층 식당 주방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화재로 당시 호텔에 묵고 있던 투숙객 177명과 직원 14명 등 191명이 밖으로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투숙객들은 불이 났다는 말에 짐도 챙기지 못하고 잠옷 차림으로 빠져나오는 등 한동안 소동이 빚어졌다.

큰 불길은 5분여 만에 호텔 직원 등이 소화기를 이용해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소방당국이 신속하게 출동한 덕분에 불은 화재 발생 약 30분 만인 오전 7시54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 관계자는 “음식을 조리하던 중 경미하게 발생한 화재로 보인다”며 “자세한 화재 원인과 정확한 재산피해 상황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