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DLF 손해배상’ 검토자료 금감원 검사 직전 삭제

국민일보

하나은행, ‘DLF 손해배상’ 검토자료 금감원 검사 직전 삭제

금감원 포렉식으로 복구

입력 2019-10-21 18:15 수정 2019-10-21 18:21
김동성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KEB하나은행이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와 관련해 전수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자료를 행장 지시로 만들었으나 금감원 현장검사를 앞두고 은폐하고 삭제했다는 금융감독원의 국정감사 증언이 나왔다.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서 불완전판매 관련 자료를 작성했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삭제한 것이 맞냐”고 묻자 “현장검사 전에 하나은행이 DLF 실태를 1차와 2차 전수조사했고, 금감원이 검사에서 해당 파일을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불완전판매 자료가 포함돼있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왼쪽)이 증인석에서 무거운 표정으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발언은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과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료 삭제 관련 사실 관계를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질의에 대해 금감원이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해당 자료에는 불완전판매 사실 등이 포함돼 있었다. 금감원은 현장검사를 통해 하나은행이 DLF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을 파악한 뒤 포렌식으로 복구했다.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삭제된 자료의 내용은 알지 못한다”며 “금감원이 조사 중인 사실과 향후 나올 결과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다만 함 부회장은 일부 불완전판매가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함 부회장은 “DLF 사태로 고객의 재산에 손실이 난 부분에 대해서 안타깝고 죄송하다”며 “금융감독원 분쟁조정 결과를 모두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우리·하나은행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판매 관련 철저한 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 의원이 지난 8일 DLF 관련 자료 삭제 의혹을 제기했을 때 하나은행은 “현황 파악, 내부 참고용으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이라며 “검사 계획이 확정ㆍ발표되기 전에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