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우면 만나. 그때 니 애미” 익산 피해 여중생이 공개한 메시지

국민일보

“꼬우면 만나. 그때 니 애미” 익산 피해 여중생이 공개한 메시지

입력 2019-10-22 07:03 수정 2019-10-22 08:00
우측은 페이스북 캡처, 좌측은 SBS뉴스 화면 캡처

전북 익산에서 여고생들이 여중생을 집단 폭행한 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가해자들이 피해자 어머니에게 “꼬우면 나와”라는 막말을 한 카카오톡 메신저도 공개돼 많은 이들을 공분시켰다. 네티즌들 사이에는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일 페이스북 ‘익산 싹 다 말해’라는 제목의 익명 게시판에 ‘최근 익산에서 일어난 여중생 집단폭행사건입니다’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1분30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여고생 2명이 여중생 1명의 무릎을 꿇리고 욕설을 하며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가해 학생들은 “언니 잘못했어요. 죄송해요. 조용히 할게요”라며 용서를 비는 피해 여중생의 머리를 붙잡고 수차례 뺨과 이마를 때렸다. 이는 지난 9일 낮 12시쯤 익산시 모현동의 한 교회 인근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날 폭행은 2시간에 걸쳐 이어졌다.

영상은 폭행 현장에 있던 일행 중 1명이 찍어 주변 친구들과 공유하면서 확산됐다. 피해 학생은 다음날 경찰에 신고했다. 게시글을 올린 네티즌은 “영상 속 피해 여학생과 여학생 부모님에게 사건을 널리 알려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며 “피해 학생 어머님 말씀으로는 ‘우리 딸의 잘못도 있지만 이건 너무 과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피해 학생은(가해자를) 마주칠까봐 무서워 집 밖을 나오지도 못하고 있다”며 “가해 학생 중 한 명은 피해 학생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아줌마 나대지 말아라, 꼬우면 남부(익산 터미널 뒤 모텔촌)로 오라고 했다. 보복협박, 명예훼손 역고소 등 2·3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SBS 뉴스 화면 캡처

가해 여고생들이 피해 여중생에게 보낸 SNS가 공개되기도 했다. 여기엔 “꼬우면 만나. 그때 니 애미” “터미널로 오라니까 왜 안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21일 영상 속 가해 여고생 A(17)양 등 2명을 공동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