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 젊을 때 냉동보관 하세요”…탈모인 위한 첫 ‘모발은행’ 등장

국민일보

“모발, 젊을 때 냉동보관 하세요”…탈모인 위한 첫 ‘모발은행’ 등장

입력 2019-10-23 00:20 수정 2019-10-23 00:20
게티이미지뱅크

젊었을 때 보관한 모발을 이용해 탈모 치료 효과를 높이는 세계 최초의 모발은행이 영국 맨체스터에서 문을 열었다.

22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모발은행 ‘헤어클론’은 정자은행이나 제대혈은행처럼 일정 금액을 받고 특수한 냉동 기술을 이용해 남성의 모발 표본을 보관해주는 곳이다.

남성형 탈모는 유전자와 호르몬의 복합적인 작용으로 앞머리와 정수리 부근의 머리카락이 서서히 빠지는 것으로 영국에서는 약 650만 명의 남성이 이런 증상을 갖고 있다.

현재 남성형 탈모 환자가 선택 가능한 방법은 약물치료와 모발 이식 수술로 한정돼 있다.

약물 치료의 한 종류인 미녹시딜은 두피로 가는 혈류량을 높여 모낭에 영양을 공급하지만, 심장박동을 빠르게 하거나 두피에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등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한다.

피나스테리드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탈모를 유발하는 다이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바뀌는 것을 억제한다. 최대 80%의 남성에게서 모발 성장을 촉진하지만 60명 중 1명이 발기부전을 경험한다.

모발 이식은 귀 뒤 머리 등 기존 머리카락을 옮겨 심는 것으로 한 번에 약 7000파운드(약 1000만원)의 큰돈이 들며 환자에 따라서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모발은행의 의료 책임자이자 모발 이식 권위자인 베삼 파조 박사는 “지난 8월부터 자사를 찾아온 만 18세 이상 탈모 증상이 없는 남성 고객들을 대상으로 모발 표본을 채취하고 있다”며 “머리 뒷부분의 일정 부분을 국소 마취한 뒤 30분 동안 모근부를 포함한 모발 약 100가닥을 채취해 영하 180℃까지 냉동 보관한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에게 탈모 증세가 나타나 시술이 필요한 순간이 오면 보관해둔 모발을 해동해 모근에서 모유두세포를 추출해 증식한 뒤 두피에 주입한다”며 “우리 은행의 궁극적인 목표는 완전한 탈모 환자를 치료하는 것이다. 모발 표본을 한시라도 젊었을 때 보관할수록 나중에 효과는 훨씬 더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모발은행 보관 비용은 초기에 2500파운드(약 380만원)가 들며 다음해부터 연간 100파운드(약 15만원)가 추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