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 국축만화] 두 선수 모두에게 행운이 있기를...

국민일보

[한컷 국축만화] 두 선수 모두에게 행운이 있기를...

입력 2019-11-07 21:59


손흥민이 안드레 고메스에 대한 미안함과 빠른 쾌유를 비는 마음을 기도 세레모니에 담았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경기에 출전해 후반 12분과 후반 16분 연속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두 골을 추가하며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최다 골(123골)을 기록하며 '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섰다.

후반 12분 득점에 성공한 손흥민은 카메라를 향해 기도 세레모니를 펼치며 자신의 백태클로 큰 부상을 당한 에버튼의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미안함과 빠른 쾌유를 비는 마음을 전했다.

안드레 고메스도 수술 후 처음으로 본인의 SNS를 통해 "응원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한다."며 근황을 전했다.

한편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 골과 로셀소,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즈베즈다에 4-0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전진이 기자 ahbez@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