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계좌 한눈에’…자주 쓰는 은행 앱으로 모든 계좌 자동조회 가능

국민일보

‘내 계좌 한눈에’…자주 쓰는 은행 앱으로 모든 계좌 자동조회 가능

11일부터 시범운영

입력 2019-11-08 11:08
은행 모바일뱅킹앱 서비스 화면 예시. 금융결제원 제공

다음 주부터 주거래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자기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계좌를 조회할 수 있게 된다.

금융결제원은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 인포) 서비스를 일반 시중은행 뱅킹 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11일부터 농협, 신한, 우리, 기업, 국민, 하나, 전북 등 7개 시중은행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며, 대구은행은 이달 29일, 나머지 은행은 내달 17일부터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계좌통합관리 서비스란 인터넷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등에서 본인 계좌 현황을 한눈에 조회 할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했다. 별도로 계좌통합관리 앱을 깔거나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뱅킹 앱에서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일반 은행 앱에서 계좌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되면 최근 시범운영을 시작한 오픈뱅킹의 이용도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금융결제원은 기대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 오픈뱅킹은 은행 앱 하나만으로 다른 은행 계좌의 조회·이체 업무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오픈뱅킹 이용자 사이에선 다른 은행의 계좌를 등록할 때 자동조회가 이뤄지지 않고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해야 해 이용에 불편함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