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응 국가 중심에서 공동체 중심으로 전환 필요’

국민일보

‘재난대응 국가 중심에서 공동체 중심으로 전환 필요’

입력 2019-11-08 17:16
8일 포스코국제관에서 열린 ‘포항 지진 그 후: 재난 거버넌스와 재난 시티즌십’ 심포지엄 모습. 포스텍 평화연구소 제공.

포스텍 평화연구소는 8일 포스코국제관에서 ‘포항 지진 그 후: 재난 거버넌스와 재난 시티즌십’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현대사회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민주적 재난 대응 시스템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대 노진철 교수는 ‘공동체 중심 재난 협치의 필요성과 재난 시민권’이라는 주제발표에서 국가중심 재난 관리에서 공동체 중심의 재난 협치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노 교수는 “국가중심 재난 관리가 문제 해결의 기술적 측면에만 의존한다면, 공동체 중심의 재난 협치에서는 시민들이 재난대응과 복구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공동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재난 공동체가 형성된다”며 “이는 지역사회를 단순히 재난 이전 상태로 복구하는 것을 넘어 이전과 다른 체계로 진화하도록 할 수 있음을 함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1990년대 중반 이후 일본 지진과 재난 거버넌스-시티즌십의 변화(부산대 김은혜 교수), 지진과 민주주의(서울대 김의영 교수‧서울대 임기홍 박사), 포항 지진과 지역기반 소셜 미디어 의존(포스텍 김진희 교수‧성균관대 서미혜 교수‧연세대 김용찬 교수)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포항지진을 둘러싼 주요 이해당사자들이 패널로 참여한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지금까지의 지진대응과정을 평가하고 시민참여에 기반한 민주적 지진대응의 가능성을 모색했다.

토론에는 손정호 포항시청 정책기획관, 모성은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 공동대표, 김홍제 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 포스텍 정채연 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한편, 포스텍 평화연구소는 한반도 경제적 통합과 평화달성, 지역사회의 평화와 발전을 위한 정책을 모색하고자 2018년 9월 설립됐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